2022년 9월호 역사 세계 최초의 신라 목판인쇄술Ⅰ

2022.09.18 글마루
0 57


세계 최초의 신라 목판인쇄술Ⅰ 



글·사진 이명우 운룡도서관·운룡역사문화포럼 회장



cfb6aeb8ffc626937dc84e646e011556_1663476857_1569.jpg


 
현재 세계인구 70억 중 58.8억(84%)이 종교를 가지고 있다. 10명 중 8명이 종교인이다. 인간은 어떤 모양이든지 종교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어 고대 동아시아에서 유교·불교·도교 각각의 강력한 포교 활동의 일환으로 인쇄술이라는 새로운 분야의 발전이 이루어진 것은 자연스러운 결과이다.

일반적으로 인쇄술은 중국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20세기에 이를 때까지 오랜 인쇄술 발전사에서 어떤 나라나 어떤 언어와 문자로든 최초의 인쇄물은 3대 종교 가운데 한 종교의 경전(經典)이나 성화(聖畵)가 아닌 것이 없다. 중국과 한국 및 일본에서는 불화와 불경의 인쇄로 시작되었다.

유럽의 십자군 원정시기에 이집트에서 인쇄된 인쇄물은 코란의 성서와 기도문이다. 유럽의 목판 인쇄업자는 <성경>의 말씀과 그림을 책으로 만들었고, 구텐베르크는 <성경>을 금속활자로 인쇄했으며 이러한 인쇄술의 발달은 종교개혁의 길을 열었고 근대 교육의 시작을 가져왔다.

세계에서 제일 먼저 종이를 발명하고 먹을 만들어 글씨를 쓴 중국인이 당나라 때의 수준 높은 문화의 전성기에 불경이나 역사책 같은 것을 여러 벌 만들기 위해 인쇄라는 방법을 생각해 냈을 것이고, 중국을 비롯해 서양의 많은 학자들은 목판 인쇄술이 중국에서 시작된 것만은 확실하다고 생각해 왔다.

중국 북송 때 심괄이 저술한 <몽계필담> 제18권 기예(技藝) 편에 “목판 인쇄서적은 당나라 때에는 광범위하게 사용되지 않았다. 그러나 5대 10국(907~979년) 때의 풍도(馮道)가 오경(五經)을 인쇄하면서 시작하여 그 후의 경전은 조판인쇄(雕版印刷: 목판인쇄를 말함)를 채택하였다.”라고 목판인쇄의 기원에 대해 기록하고 있다.

미국의 구드리치(Goodrich)는 토마스 카터(Thomas F. Carter, 1882~1925)의 <중국 인쇄술 발명과 서방 전파>의 개정판을 내면서 목판인쇄가 시작된 시기에 대해 “당의 전성기를 이룩한 현종(재위 712~756년) 때로 추정된다.”고 주장하였으며 세계 학계는 1960년대까지는 구드리치의 학설을 인정하고 있었다.

중국인 덩인커가 저술한 2008년도 <중국고대발명>에 목판인쇄 즉 조판인쇄가 중국의 발명품으로 소개되었으며 중국 최초의 목판인쇄 유물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cfb6aeb8ffc626937dc84e646e011556_1663476857_2189.jpg

당나라 의종 함통 9(868)년의 <금강경(金剛經)>



“조판인쇄술은 대략 수(隋), 당나라 때 발명되었는데 일찍이 춘추전국 시대에 발명된 인장 조각과 돌 탁본의 방식이 발전된 것이다. 종이와묵의 발명은 조판인쇄술의 연구와 발전을 더욱 촉진시켰다. (중략) 중국 최초의 조판 인쇄품은 당나라 의종 함통 9(868)년의 <금강경(金剛經)>이다. 오대(五代) 시대에 정부 문화 기구는 고대 문화 서적을 대규모로 각인(刻印)하였고, 민간에서도 각인이 대단히 유행하였다. 송나라 때 각인된 또 다른 불교 경전인 <대장경> 조판이 무려 13만 자(字)에 달했다. 그러나 이런 조판인쇄는 너무 복잡하고 어려워 책 한 권을만드는 데 몇 년 이상이나 걸렸으며, 글자를 새긴 판도 아주 큰 공간에 보관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조판인쇄술이 제일 먼저 전파된 곳은 한국과 일본이며, 서기 770년 조판 인쇄된 일본에서 아직까지 보존되고 있다. 조판 인쇄술은 12세기에 이집트로, 14세기에 유럽으로 전파되었다.”


인쇄술 이전의 원시적인 복제 방법인 탁본이나 유지·유인 방법 등으로 복제하던 것이 오랜 과정을 거쳐 출현된 목판인쇄술은 가볍고 조각하기 편한 목재를 판재로 사용하여 쉽게 판각하고 인쇄하는 방법으로 발전하였다. 판목에 글씨를 새기는 조판 기술도 한 글자를 조각하는 데도 온갖 정성을 들여 치밀하고 섬세하게 빠른 속도로 조각하는 기술로 발전하였다.


원판이 되는 판재를 다루는 방법과 기술도 많은 경험에 의하여 점차 발전하였다. 판재로는 강도가 높은 대추나무나 배나무 등을 사용하여 적당한 두께로 켠 다음 일단 소금물에 절이고 다시 쪄서 말린 다음 판각을 하기 때문에 몇백 년이 지나도 좀이 슬거나 썩지 않았다.


판재는 매끈하게 대패질하여 표면에다 풀이나 아교풀을 문질러 발라서 매끄러운 동시에 부드럽게 만들어 글자를 조각하기 쉽도록 준비한다. 판재가 준비되면 글씨를 잘 쓰는 서사자(書寫者)가 얇고 목판 크기에 맞춘 투명한 종이에 판각하고자 하는 내용을 정교하게 쓴다.


필사된 이 종이를 목각수에게 전해 주면 목판의 풀이 아직 젖어 있을때 필사한 종이를 뒤집어서 목판에 붙이고 나서 먹이 묻지 않은 부분을 서각용 칼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깎아 내 문자가 양각이 되게 한다.


인쇄는 판각된 목판 위에 먹을 바르고 부드럽고 질긴 한지를 놓은 다음 부드러운 헝겊이나 솔로 가볍게 문질러서 했다. 목판인쇄를 대량으로 할 경우는 여러 과정을 몇 사람이 분담하여 한 사람은 목판에 먹을 바르고 다른 사람은 솔로 쓸어 인쇄함으로써 인쇄량을 증가시킬 수 있었다.


인쇄된 종이는 얇고 투명하기 때문에 한쪽 면에만 인쇄하였다. 처음에는 인쇄된 종이를 서로 연결하여 두루마리 형태로 인쇄하였으며 다시제책하는 기술로 발전되었다. 제책 과정은 인쇄된 종이를 인쇄가 안 된 한쪽 면을 안으로 하여 접었고 접힌 부분은 책의 바깥쪽 가장자리가 되어서 인쇄된 여러 페이지를 표지와 함께 가지러니 모아서 끝부분을 잘 절단한다. 절단면 쪽에 구멍을 다섯 개 정도 간격을 두고 뚫어서 이 구멍에 가느다랗고 질긴 끈으로 묶어서 제책을 한다.







Comments

  1.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