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루 | GEULMARU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글마루 로고


 

생명의 고귀함, 강력한 왕권

‘태실(胎室)’로 드러내다


글. 이예진


01.jpg
성주 세종대왕자태실(출처:성주군청)
 


사람은 태어나 성장하고 병에 걸리면서 늙어죽는다. 이것은 모든 만물의 이치이면서 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섭리다. 그래서 사람들은 탄생을 축복하고 죽음을 잊지 않기 위해 애쓴다. 예로부터 풍수지리에 따라 묘의 위치를 선택했으며 아이의 교육은 태어나기 전부터 태교로 시작을 했다.

이렇듯 우리나라에서는 탄생과 죽음에 많은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새 생명의 고귀함을 알았고 그러면서 독자적으로 발달한 문화가 있는데 바로 ‘태실(胎室)’ 문화다. 태(胎)는 엄마가 아이의 생명을 지켜줄 수 있는 존재로 예로부터 ‘생명의 근원’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왕실에서는 태를 국가의 운명과 관련있다 생각해 매우 소중히 보관했다.

진천 김유신 태실
“신라 진평왕 때 만노군 태수 김서현의 아내 만명이 아이를 밴 지 20달만에 아들을 낳으니 이름을 유신이라 하고 태를 현의 남쪽 15리에 묻었다. 신라 때부터 사당을 두고 나라에서 봄, 가을로 향을 내리어 제사를 지냈으며 고려에서도 따라 행하였다.”
- <세종실록지리지 진천현>

우리나라에서 태에 대한 기록은 <삼국사기>에서부터 찾을 수 있다. 김유신의 아버지인 김서현이 김유신의 태를 묻은 기록으로 진천 태령산에 태실이 있다. 그래서 태령산에는 김유신 태실과 관련된 설화가 전해오는데 김유신의 태를 묻을 때 하늘에서 신인이 내려와 태실 옆에 얼마동안 앉아 있다가 하늘로 올라갔다고 한다. 그래서 이 산의 이름 또한 태령산(胎靈山)이 됐다.





...

이번달 최신 글마루를 구독하시면 모든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