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루 | GEULMARU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글마루 로고


 

세계 최장의

고구려 목조다리


글, 사진. 이명우 운룡도서관・운룡역사문화포럼 이사장


01.jpg
대동강 고구려 대목교 추정도
 


<삼국사기〉에 의하면 고구려와 백제 및 신라에서 많은 목조다리를 건설했다는 기록이 있다. 고구려는 삼국 중 고대국가로 가장 먼저 체제를 정비했으며 문화적인 수준도 다른 두나라보다 앞섰다. 기록에 의하면 장안성의 구제궁에는 ‘통한’ ‘연고’ ‘청운’ ‘백운’이라고 불리는 4개의 다리가 있었다고 한다. 또한 고구려는 413년에 안학궁 앞쪽 대동강에 큰 나무다리(대목교)를 건설하였다고 한다. 이 다리의 위치는 평양시 대성구역 청호동과 대동강 유역 휴암동에 있었는데, 다리 북쪽은 고구려의 정궁인 대성산성과 안학궁이, 서북과 동북쪽에도 역시 고구려 유적인 청암리성과 고방산성이 자리 잡고 있다. 이 대목교가 고구려의 궁궐로 직접 향하는 진입로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된다.

북한의 1981년 대목교 유적 발굴 보고서에 따르면 나무다리는 총 길이가 375 , 폭이 9 로 커다란 수레가 교행되는 큰 다리였다. 골조로 쓴 나무는 폭 38㎝, 두께 26㎝인 굵은 나무 각재였는데 길이가 6~7 로 부러진 것을 보면 원래는 10를 훨씬 넘는 목재를 사용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발굴된 유적을 기초로 하여 나무다리의 규모를 보면, 다리의 입구는 부챗살 모양이고 다리의 본체 위에는 세로와 가로로 보를 놓고 그 위에 두꺼운 깔판을 가지런히 깔아 다니기 편하고 보기에도 좋게 만들었다. 다리 가장자리에는 안전한 난간을 만들었다. 강 양쪽에 물이 닿지 않는 입구 부분에는 든든한 각재들로 기초를 튼튼히 하고, 그 위에 기둥을 세웠다. 물이 늘 흐르는 본체 구간에는 우물 정(井)자의 교각형태로 목재를 맞물려 쌓은 등불대(112x154㎝)가 있었다.

고구려 기술자들은 이처럼 큰 규모의 다리를 건설할 때도 못이나 꺾쇠 같은 쇠붙이를 하나도 쓰지 않고, 모든 이음새를 서로 맞물릴 수 있도록 틈을 다르게 만들어 깎아서 잇는 방법(사개물림 방법), 혹은 촉을 박는 방법을 썼다. 다리는 사람과 무거운 짐을 실어 나르는 수레가 다녀야 하기 때문에 그 무게를 받치는 힘을 계산하여 만들지 않으면 무너져 내리고 만다. 고구려 목조 건축 기술자들은 약 400 에 이르는 넓은 강폭에 다리 상판의 처짐과 교각 사이의 간격 등을 정밀하게 계산하여 안전한 다리를 만들었다.






...

이번달 최신 글마루를 구독하시면 모든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