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루 | GEULMARU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글마루 로고


 

해방과

머나먼 귀환의 길


글. 이정은



01.jpg
1945년 10월 2일 일본에서 부산으로 귀국하는 동포들의 모습. 일부는 맨발이다. (출처:국사편찬위 우리역사넷)
 



해방과 해외동포
1945년 8월 15일 낮 12시 일본 히로히토 천왕의 항복 성명이 라디오를 통해 흘러나오고 있을 때 해외에는 약 500만 이상의 한국민이 있었다. 이들은 일본에 220만, 만주를 포함한 중국 전역에 250만, 기타 동남아시아와 태평양지역에 일제의 강제동원이나 취업 또는 사업을 위하여 해외에 나갔던 사람들이었다. 일제의 패망으로 조국으로 돌아가는 생각만으로도 가슴이 부풀었으나 그 길은 순탄하지 않았다. 더구나 중국은 공산당과 국민당의 내전에 휩싸였고, 만주·사할린은 소련에, 일본은 미국에 점령됐다.




02.jpg
중국 베이징에서 배편으로 인천항으로 들어온 귀환 동포들이 1946년 6월 5일 임시수용소에서 점심을 먹고 있다.
(제공:미국 국립문서관, 정용욱 교수)
 



중경 임시정부
“중경 시내에 나갔다가 갑자기 전 시가에 폭죽과 환호성이 터졌다. 웬일인가 의아하여 폭죽을 터뜨리던 사람에게 물었다. 자기도 모르겠다고, ‘다른 집에서 딱총을 터뜨리기에 자기도 따라하는 것’이라고 대답하였다.

그때 마침 호외 한 장을 사보니 일인이 항복하였다는 기사가 대호활자로 인쇄되어 있었다. 나는 기뻐서 정부로 뛰어가서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모든 사람들이 기뻐서 어찌할 줄을 모르고 하루 바삐 본국으로 돌아갈 생각이 불같았다.”

중경에서 해방을 맞은 임시정부 김구 주석의 판공실장(비서실장) 겸 외무차장이었던 민필호의 회고담이다. 해방이 됐지만 임시정부로서도 언제 귀국할 수 있는지는 알 수 없었다. 김구 주석은 미국에 있는 이승만에게 전보를 치게 했다.

“임시정부 영수 자격으로 미군을 따라 먼저 입국하시지요. 나는 이곳에서 임시의정원을 소집하여 주석직을 사직하는 한편 그대를 임정 대통령으로 선출하여 본국으로 통보하겠소이다.”

이승만은 이미 귀국 도중에 있다는 연락이왔다.

사흘 후인 8월 18일 한국광복군 제2지대장 이범석이 미군의 협조를 받아 선발대원 4명을 이끌고 여의도 비행장에 도착하였다. 그러나 일본군이 총부리를 겨누고 “아직 항복 문서에 서명하지 않았다. 돌아가라!”며 상륙을 허용하지 않아 24시간 만에 다시 중국으로 돌아와야 했다.

김구 주석은 중국 장제스(蔣介石) 주석에게 귀국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면담을 신청했다. 두 달이 지나도 회답이 없었다. 중국 당국은 미국의 태도를 살피느라 면담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었다. 한국에 진주한 미 군정장관 하지가 임시정부에 대해 개인자격으로 귀국을 허용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나서야 장제스 주석은 김구 주석을 만나 주었다.

김구 주석은 중국 당국이 중국 내 일본인 포로를 본국으로 송환할 때 일본인과 함께 취급하지 말 것과 한국인이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임시정부가 귀국한 후 임시정부 요인 일부를 중국에 남겨 동포들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게 하도록 허가를 요청했다.

중국과 미국 사이에 송환지원 문제가 합의됐다. 일본과 한국 군인과 민간인을 중국 항구까지 수송책임은 중국이, 중국 항구에서 한국과 일본으로 수송은 미 제7함대가 맡기로 했다. 전후의 혼란 속에서 중경에서 상해로 가는 수송수단을 확보하지 못하여 발을 동동 굴렀다. 임정이 잔류시켜 놓은 주화대표단의 천신만고의 노력과 국민당 정부의 도움으로 난제들이 하나씩 해결했다.






...

이번달 최신 글마루를 구독하시면 모든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