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루 | GEULMARU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
글마루 로고


 

다문화와 전통문화

- 외래문화는 어떻게 전통문화가 되나?


글. 김성회 한국다문화센터 대표



01.jpg
고구려, 백제, 신라의 사신도
 



동양에서 식사할 때 주로 숟가락과 젓가락이라는 두 개의 도구를 쓴다. 반면 서양에서 식사 때는 세 가지 도구를 쓴다. 스푼(숫가락), 포크, 나이프(칼)가 그것이다. 이 세 가지 도구는 서양의 전통이 되었다. 그런데 스푼, 포크, 나이프가 서양식사의 전통문화로 굳어진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중세 때는 쓰이지 않다가 근세 이후 유럽의 전통문화가 된 것이다.

1363년에서 1380년까지 재위한 프랑스의 샤를 5세가 남긴 재산 목록에 금과 은으로 만든 포크도 포함되어 있었지만 그것은 장식용이었다. 실제 포크가 식사용으로 사용된 것은 이탈리아 메디치 가문에서 프랑스 앙리 2세에게 시집을 갔던 까트린느가 요리사들과 함께 식탁의 도구들을 챙겨가면서 시작된 것이다. 다시 말해 서양의 식탁에서 포크가 사용된 것은 기껏해야 500년이 채 되지 않은 셈이다.

그렇다고 포크가 소개되자마자 곧바로 유행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리스와 로마제국에서 사용되던 포크는 서로마제국에서 점차 사라졌다. 왜냐하면 종교적으로 금기시했기 때문이다. 즉, 포크의 모양이 그리스의 바다의 신 포세이돈이 무기로 사용하는 삼지창을 닮은 것이었다. 이는 악마의 상징처럼 여겨졌고, 또 하나님이 부여한 손가락을 사용하지 않고 식사를 하는 것은 신성모독으로 간주되기도 했다.





...

이번달 최신 글마루를 구독하시면 모든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